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학폭 논란' 황영웅 측 공식입장 통해 입 열었다, "황영웅 둘러싼 논란에 반성 중, 앞으로 활동 계획 없어" [전문]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3.31 21:35:05
조회 107 추천 0 댓글 0


[메디먼트뉴스 이민호 기자] 가수 황영웅의 소속사가 황영웅을 둘러싼 일련의 논란에 대해 밝혔다.

31일 황영웅의 소속사 더 우리엔터테인먼트는 "정식 계약이 체결된 3월 이후 황영웅씨의 이슈에 대해 다각적으로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라며 "대부분의 일이 수년이 지난 일이고, 당사자가 아닌 제3자에 의한 제보인 경우가 많아 사건의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리는 점 양해를 구한다"라고 밝혔다.

더 우리엔터는 지난 20일부로 황영웅의 매니지먼트를 시작했다고 밝히며 2021년 11월 고복수 가요제 입상을 계기로 인연을 맺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후 연습생으로 생활했으나, 전속계약은 하지 못했고 파인엔터테인먼트에 황영웅을 소개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황영웅은 파인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불타는 트롯맨'에 참여했으나, 각종 논란으로 인해 더 우리 엔터 측에서 매니지먼트를 맡게 됐다. 신생 회사인 파인엔터가 황영웅의 문제를 대응하기에 역부족이라고 판단 한 것.

소속사는 "최근에 불거진 '황영웅씨의 공장 근무 내역'에 관해서는 월급 통장 거래내역, 국민연금 가입자 가입증명, 건강보험 자격득실 확인서 등의 자료를 통해 약 7년간 여러 업체에서 수습 및 계약직 사원으로 근무했음을 확인했다"라며 "방송상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명시하지 않고, 공장 생산직으로 근무한 것이 총 6년이 넘는다는 내용으로 방송되었기에 이러한 오해가 생긴 것이라 보여진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불타는 트롯맨' 결승전 당시 울산 VCR 촬영분은, 황영웅씨의 하차로 인해 방송을 타지는 못했으나, 가장 마지막에 근무했던 D사의 동료들 7명과 함께 촬영을 진행, 황영웅씨가 공장 근무 당시 어린 나이에도 근면하게 일하는 기특한 동생이자 동료였다는 점을 인터뷰한 촬영분이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이에 대해 추후 다른 의혹이 제기될 경우, 임금 입금 내역과 VCR 촬영에 참가한 동료들의 증언 등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황영웅씨는 과거에 자신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하는 분들에 대해서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라며 "의혹이 발생한 지 수일이 지났음에도 방송 제작사와의 계약 문제나, 소속사 이적 문제 등으로 인해 본인이 어떤 행동을 취하기에는 여러 가지 제약이 있어, 아직까지 직접적인 사과나 행동을 취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뜻을 전했으며, 당사자들이 허락한다면 반드시 본인이 직접 연락을 해 사과하고 싶다고 전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황영웅씨는 모 방송에서 언급되었던 것과 같이, 본인 역시 다른 친구들로부터 맞기도 하고 돈을 빼앗기기도 하는 학창 시절을 보내며, 본인이 해왔던 일들이 이렇게 누군가에게 지우지 못할 큰 상처가 되고, 또한 사회적 파장을 크게 일으킬만한 사안이라고 인식하지 못했던 본인의 무지함에 대해 가장 괴로워하고, 후회, 반성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황영웅씨의 지난날의 행동에 대해 가벼이 여기거나 감정에 호소하려는 것이 아니다. 학폭은 절대로 청소년들의 치기 어린 행동으로 치부할 수 없는 명확한 범죄이며, 우리 사회가 꼭 뿌리 뽑아야 할 사회악이라는 점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본인 스스로 학교폭력의 무게에 대해 무지했던 점, 자아가 성립된 성인이 된 이후에는 무분별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키지 않았고,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면서 정서적으로도 안정되어, 지난날의 모습은 보이지 않게 되었다는 것을 현재의 황영웅을 겪은 주변 사람들이 말해주고 있다는 점에서 황영웅씨가 불타는 트롯맨에 참여할 때는 이미 어린 시절과는 많이 다른 자세였다는 점을 고려해주시길 부탁드리겠다"라고 당부했다.

특히 소속사는 "잘못에 대한 질타는 달게 받겠다. 다만 사실과는 다른 근거 없는 억측과 확대 재생산으로 또 다른 상처와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무분별한 마녀사냥은 삼가달라는 간곡한 부탁드린다"라며 팬들에게도 "본인 스스로가 조용히 지난 과거를 정리할 수 있도록, 혹여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황영웅씨나 저희 회사가 바로잡을 수 있도록 조금만 시간을 갖고 기다려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황영웅씨는 현재 어떠한 활동도 할 계획이 없다. 최근에 불거졌던 팬미팅등도 현재는 전혀 진행할 계획이 없다"라며 "황영웅씨는 여러 일신상의 이유로 당장에 어떤 활동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며, 본인을 되돌아보고 여러 가지 상황을 추스르며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황영웅은 MBN '불타는 트롯맨'에 출연해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으나, 과거 상해 전과부터 학폭 의혹까지 각종 논란에 휩싸이면서 결국 불명예 하차했다. 이후에도 황영웅을 둘러싼 폭로와 그를 주제로 한 시사 프로그램이 전파를 타며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다음은 황영웅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더 우리엔터테인먼트입니다.

더 우리엔터테인먼트는 2023년 3월 20일부로 황영웅씨의 매니지먼트를 맡게 되었으며, 그에 따라 황영웅씨에 관한 현재 상황을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황영웅씨는 2021년 11월 고복수 가요제 입상을 계기로, 여러 지방공연을 유치하던 더 우리엔터테인먼트 관계자의 눈에 띄어 인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이후 더 우리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신분으로 한동안 생활하였으나, 당시 이미 소속된 신인 가수가 많았던 회사 내부의 사정상 정식 계약까지 체결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더 우리엔터테인먼트 이사와 고향 선후배 사이이던 파인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황영웅을 소개했고, 황영웅씨는 신생으로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시작하려는 파인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황영웅씨는 파인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불타는 트롯맨에 참가하게 되었고, 하차 할 때 까지 파인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신분이었습니다. 하지만, 황영웅씨에 대한 여러 가지 이슈가 발생한 이후, 가수 매니지먼트 경험이 부족한 신생 회사에서 이 문제들을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판단, 파인엔터테인먼트 측에서 황영웅씨에게 계약 해지를 요청했고, 더 우리 엔터테인먼트에서 황영웅씨의 매니지먼트를 맡기로 결정했습니다.

황영웅씨가 더 우리 엔터테인먼트와 전혀 관련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불타는 트롯맨 경연중에는 더 우리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가 아니었기에 황영웅씨의 일에 그 어떠한 부분에서도 개입할 권한이 없었으며, 더 우리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와의 어떤 커넥션도 없었다는 것을 명확히 말씀드립니다.

황영웅씨는 불타는 트롯맨에 출연하여 최종 8인에 올랐기 때문에 불타는 트롯맨 매니지먼트사인 뉴에라 프로젝트와 콘서트 제작사인 쇼플레이와 계약 관계를 정리하는 과정이 필요했기에 그동안 발생한 여러 가지 논란에 대해 즉각적인 답변을 드리지 못하였음을 말씀드립니다.

더 우리 엔터테인먼트에서는 정식 계약이 체결된 3월 이후 황영웅씨의 이슈에 대해 다각적으로 면밀히 파악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일이 수년이 지난 일이고, 당사자가 아닌 제3자에 의한 제보인 경우가 많아 사건의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는 점 양해 말씀을 구합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해 소상히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만, 최근에 불거진 '황영웅씨의 공장 근무 내역'에 관해서는 월급 통장 거래내역, 국민연금 가입자 가입증명, 건강보험 자격득실 확인서 등의 자료를 통해

2013년 M사 근무

(2014년 군복무)

2015년~2016년 H사 근무

2017년 J사 근무

2018년 CS사 근무

2019~2021년 T사 근무

2021년 D사 근무

약 7년간 여러 업체에서 수습 및 계약직 사원으로 근무했음을 확인했고, 방송상에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명시하지 않고, 공장 생산직으로 근무한 것이 총6년이 넘는다는 내용으로 방송되었기에 이러한 오해가 생긴 것이라 보여집니다.

또한, 불타는 트롯맨 결승전 당시 울산 VCR 촬영분은, 황영웅씨의 하차로 인해 방송을 타지는 못했으나, 가장 마지막에 근무했던 D사의 동료들 7명과 함께 촬영을 진행, 황영웅씨가 공장 근무 당시 어린 나이에도 근면하게 일하는 기특한 동생이자 동료였다는 점을 인터뷰한 촬영분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대해 추후 다른 의혹이 제기 될 경우, 임금 입금 내역과 VCR 촬영에 참가한 동료들의 증언 등을 공개할 계획입니다.

아버지에 관한 방송 내용이나, 어머니에 관한 인터뷰 역시 황영웅씨가 답변한 모든 내용을 방송에 담기에는 한계가 있어 IMF 당시의 일만 부각되어 방송에 나간 탓에 많은 분들에게 드린 점 양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황영웅씨는 과거에 자신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하는 분들에 대해서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의혹이 발생한지 수일이 지났음에도 방송 제작사와의 계약 문제나, 소속사 이적 문제등으로 인해 황영웅씨 본인이 어떤 행동을 취하기에는 여러 가지 제약이 있어, 아직까지 직접적인 사과나 행동을 취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도 사과의 뜻을 전했으며, 당사자들이 허락한다면 반드시 본인이 직접 연락을 해 사과 하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무엇보다도 황영웅씨는 모 방송에서 언급 되었던 것과 같이, 본인 역시 다른 친구들로부터 맞기도 하고 돈을 빼앗기기도 하는 학창 시절을 보내며, 본인이 해왔던 일들이 이렇게 누군가에게 지우지 못할 큰 상처가 되고, 또한 사회적 파장을 크게 일으킬만한 사안이라고 인식하지 못했던 본인의 무지함에 대해 가장 괴로워하고, 후회, 반성하고 있습니다.

황영웅씨의 지난날의 행동에 대해 가벼이 여기거나 감정에 호소하려는 것이 아닙니다. 학폭은 절대로 청소년들의 치기 어린 행동으로 치부할 수 없는 명확한 범죄이며, 우리 사회가 꼭 뿌리 뽑아야 할 사회악이라는 점에는 반론의 여지가 없습니다.

다만, 본인 스스로 학교폭력의 무게에 대해 무지했던 점, 자아가 성립된 성인이 된 이후에는 무분별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키지 않았고,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면서 정서적으로도 안정되어, 지난날의 모습은 보이지 않게 되었다는 것을 현재의 황영웅을 겪은 주변 사람들이 말해주고 있다는 점에서 황영웅씨가 불타는 트롯맨에 참여할 때는 이미 어린 시절과는 많이 다른 자세였다는 점을 고려해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또한 황영웅씨는 그간 방송 경험이 거의 없는 일반인에 가까운 상태였기 때문에 지금 일련의 사태에 본인 역시도 많은 죄책감과 두려움을 가지고 있으며, 십대부터 이십대 초반까지 방황하던 본인으로 인해 많은 고통의 시간을 감내해 온 가족들이 또다시 이번 일로 인해 뭇매를 맞게 된 점에 대해 큰 고통을 느끼고 있습니다.

잘못에 대한 질타는 달게 받겠습니다. 다만 사실과는 다른 근거 없는 억측과 확대 재생산으로 또 다른 상처와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무분별한 마녀사냥은 삼가달라는 간곡한 부탁을 드립니다. 국민 여러분과 언론인 분들께 간곡히 머리 숙여 부탁드리겠습니다.

황영웅씨에게 조건 없는 애정과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께도 감사와 함께 당부의 말씀을 전합니다. 황영웅씨는 본인의 과거사로 인해 더 이상 어떠한 피해자도 발생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본인 스스로가 조용히 지난 과거를 정리할 수 있도록, 혹여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황영웅씨나 저희 회사가 바로잡을 수 있도록 조금만 시간을 갖고 기다려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황영웅씨에게 보내주신 응원과 사랑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끝으로 황영웅씨는 현재 어떠한 활동도 할 계획이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최근에 불거졌던 팬미팅등도 현재는 전혀 진행할 계획이 없습니다.

황영웅씨는 여러 일신상의 이유로 당장에 어떤 활동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며, 본인을 되돌아보고 여러 가지 상황을 추스르며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황영웅씨의 과거사로 인해 오랜 시간 국민 여러분께 피로감을 전해드린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 황영웅씨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는 분이 없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학폭 논란' 황영웅 측 공식입장 통해 입 열었다, "황영웅 둘러싼 논란에 반성 중, 앞으로 활동 계획 없어" [전문]▶ 세븐, 지드래곤&나이키 협업 컬렉션 인증..누리꾼 "진짜 슈스다"▶ 서현진, 민폐 카페 고객에 일침 "영어 화상회의, 볼륨 터질 듯...아침부터 듣기 평가 제대로네"▶ 클라라, 만발한 벚꽃나무 아래에서 글래머스한 불륨감 뽐내며 매력 발산▶ 블랙핑크 지수, 솔로 데뷔 "혼자 하려니 어색"…제니 리사 등 멤버들 '축하'▶ 손예진 현빈, '이혼설' 등 가짜뉴스 딛고 결혼 1주년 자축 "1st anniversary" 웨딩 화보 공개▶ 이수만, 해외 체류로 SM 주총 불참 "SM 오늘로 한 시대 마감"▶ 이다인, ♥이승기와 결혼 앞두고 커피차 인증 "우와 커피차 처음 받아봐요. 감사합니다♥♥♥♥♥♥"▶ 태연, 생일 이벤트 현장 방문 인증 "지하철역 갔는데 아무도 못 알아 봐"▶ '컬투쇼' 장우혁, 주식 계좌 90만원? "물티슈 아껴 주식에 9000만원 이상 투자...여러 개 상장 폐지"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19098 분만 무통주사-페인버스터 병용 금지, 정부 재검토…산모 선택권 존중 논란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9 0
19097 솔비, 다이어트 성공 후 쇄골 라인 과시! "몸도 마음도 건강해지고 있어요"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1 0
19096 윤종신 아내 전미라, 인천공항 테니스 민폐 남녀에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행동" 공공장소에서 테니스 치는 모습에 일침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6 0
19095 심현섭, 400㎞ 장거리 연애 끝 '울산 왕썸녀'와 진지한 연애 시작 "여기가 신혼집 될 수도 있다" [1]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9 0
19094 유재석, 사칭 광고 피해에 법적 대응…건강한 이미지 악용에 분노 "모든 법적 대응 준비 중"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8 0
19093 '할명수' 이효리, 제주 떠나 서울 이사 "스케줄 많이 해야지, 새소리 다 아쉬워"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4 0
19092 엔터테인먼트 레이블 에피소드뮤직, 정식 출범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2 0
19091 녹십자수의약품, 식품 안전 부문 국제규격인 식품안전경영시스템 'ISO 22000' 획득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4 0
19090 SA피부과의원-몽골국립의과대학교, 피부과 의료 서비스 향상 위한 교육 협력 프로그램 시행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4 0
19089 현장진단 전문기업 아이젠텍, 메디안디노스틱과 동물감염병 현장진단 시스템 공동개발 및 사업화 MOU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3 0
19088 신기술 'MD-OLEO™' 적용된 '베리큐어 올레오겔 엠디' 의료기기 출시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4 0
19087 의협 집단 휴진, 참여 의료기관 4%에 불과... "압도적 지지" 주장과 상반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5 0
19086 노홍철, 스위스 호숫가 3층집에 '새 보금자리' 마련...한 달간의 휴식 취할 예정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8 0
19085 이상민, '미우새'에서 충격의 출생 비밀 밝혀! 친척 만남부터 숨겨진 동생까지...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3 0
19084 임영웅 팬클럽, 그의 생일 맞아 지역 저소득 아동청소년 위해 500만원 기부 "소외된 이웃에게 사랑과 감동을 나눔"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6 0
19083 유재환 극단적 시도 후 정신병원 입원, 모친과 유튜버 카라큘라 통화 내용 공개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5 0
19082 최지우·안영미 '슈돌' 합류, 11주년 맞이 새 MC 영입 [11]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282 1
19081 "손흥민 다리 부러져야" 휠체어 앉힌 중국, 손흥민 합성 사진 논란… 서경덕 교수 "혐한 심각"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31 0
19080 하이키, '뜨거워지자'로 핫한 컴백 [2]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954 3
19079 영화 인턴, 힐링으로 가득한 오피스 영화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80 1
19078 연정훈, '1박2일' 4년 6개월 만에 하차… "본업 연기 활동에 집중"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7 0
19077 방탄소년단 진, 1000명 팬과 허그 행사 논란… '기습 뽀뽀' 일부 팬의 비매너 행동에 "엄연한 성추행이다" 팬들 분노 [167]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6915 40
19076 송혜교, 베니스를 유혹하는 레드 드레스로 화려한 여신 아우라 발산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72 0
19075 '갑질·근무태만 혐의' 현주엽, "근무태만 NO, 정정보도 나와" 명예 회복 후 다시 방송 활동할 수 있을까?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50 0
19074 [컬럼] 비타민 부족한 남성, 발기부전 찾아올 수 있다 [1]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88 0
19073 서인국, 1년 만에 가수로 컴백… 19일 싱글앨범 'SEO IN GUK' 공개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1 0
19072 프리모리스인터내셔널, 동남아 의료진 대상 'P198 엑소힐러' MTT 진행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4 0
19071 라이온코리아, 지역사회 이닦기 교육 지원 10주년 맞아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4 0
19070 큐리언트 아드릭세티닙, 희귀 혈액암 임상 IND 승인… 신속 허가 기대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2 0
19069 티아라 출신 아름, 아동학대 송치 이어 사기 혐의 입건…'난항 속 걷잡히지 않는 논란'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0 1
19068 송혜교,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올 화이트' 우아함 물씬... 독보적인 미모 뽐내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99 1
19067 레드페이스, 우중 산행은 물론 출퇴근 길에도 유용한 '레인코트·판쵸우의' 출시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2 0
19066 아토팜, 1분기 면세 매출 373% 껑충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7 0
19065 장나라, 꽃보다 아름다운 '동안 미모'…43세에도 여전히 빛나는 미모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94 0
19064 블랙핑크 제니, 이탈리아 카프리섬에서 과감한 드레스로 런웨이 장악! "당신 꿈의 일부가 되어 영광이었어요"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4 0
19063 신수지, 세부에서 '완벽 비키니 몸매' 과시...흰색 튜브톱 비키니로 햇살 아래 '건강미' 발산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89 0
19062 티아라 효민, 포르투갈에서 '글래머러스' 휴가…비키니 자태로 완벽한 몸매 과시 [40]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598 17
19061 정유미, 40세에도 여전히 '동안 미모'…양갈래 머리로 '러블리' 매력 발산 [3]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16 1
19060 박보영, 초 동안 미모로 한지민도 감탄… "오예, 부탁 들어주셔서 감사드려요!"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25 0
19059 모모랜드 출신 주이, 푸꾸옥에서 펼친 '섹시 휴가'…비키니 몸매 과시 [44]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2383 23
19058 방탄소년단 진, 완전체 사진 속 '따뜻한 귀환'과 '새로운 시작'... "아미, 보고 싶었다!"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3 0
19057 세인트조지의과대학, 의학 분야 AI의 5가지 선도적 애플리케이션 조명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0 0
19056 최지우, 민낯 생일 파티 영상 공개 "고마워" 케이크 앞에 앉아 행복한 미소 [11]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9194 7
19055 송혜교, 베니스에서 우아한 미모… "너무 아름답잖아"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47 0
19054 이영하, 2심에서도 학교폭력 혐의 무죄 확정 "좋은 결론 나와 다행, 운동부 폭력 문화 사라지길"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06 0
19053 인벤티지랩, 유럽암연구학회서 전립선암 치료제 비임상 연구 결과 발표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5 0
19052 지놈앤컴퍼니, 신규타깃 ADC용 항체 개발 집중 및 5년 내 흑자전환 전략 발표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0 1
19051 장기용,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종영 후 소감 "천우희와 함께한 시간은 너무나 영광이었다"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9 0
19050 손연재, 아들과 첫 여행 사진 공개…출산 후 4개월 만에 수영복 입고 늘씬한 몸매 자랑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16 1
19049 임영웅 팬클럽, 서울대 어린이병원에 1261만원 후원 메디먼트뉴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14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