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교회에서 성폭행.. 도와주세요모바일에서 작성

correct_jes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3.30 18:40:09
조회 129 추천 2 댓글 3

저는 아동.청소년 성범죄 피해자입니다. 저에게 가해진 무자비한 성폭행은 1년이 넘는 시간동안 지속되었습니다. 가해자는 제가 다니던 교회의 선생님이었으며 당시 저는 고등학교 1학년, 만16세였습니다. 우리나라 법의 경우 만 16세미만까지는 무조건 가해자를 처벌하게 되어있지만 당시 저는 만16세였기때문에 이 법에 아슬아슬하게 피해갔고 가해자는 현재 합의하에 성관계를 하였다고 계속해서 진술을 하고있습니다.

- 가해자는 당시 교회 내에서 고등부 선생님이었으며 아내또한 같은 고등부 선생님이었습니다. 가해자는 한 가정의 가장이자 아이를 키우는 아빠이며 선생님이라는 직위를 맡고 있었음에도 저를향한 지속적인 성폭행은 1년이 넘는 시간동안 계속되었습니다. 심지어 가해자의 아내가 출산으로 인해 병원에 입원중인 상황에서도 저를 찾아와 성폭행을 가하였습니다.

- 교회에서 이 사건을 알게되었을 때는 가해자의 일방적인 말만 듣고 연인관계로 몰아갔으며 사건이 더 퍼지지 않도록 덮으려고만 했습니다. 가해자는 교회에서 많은 영향력이 있고 맡은 직위도 있었기에 저는 말을 할 기회조차 없었고 사건을 무마시키려는 움직임에 저는 그 이후로 숨어다닐 수밖에 없었습니다.

- 이후 가해자는 타지역으로 이사를 갔으며 아무일 없는듯이 다른 교회를 다니며 아이들을 키우고 잘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 지역에 계속 남았고 주위 사람들을 피해다니며 거의 숨어지내듯이 지내고있습니다.

- 저는 사람을 만나는 것조차 어려워 일상생활이 매우 힘들었고 계속 사람들을 피해다니며 혼자 끙끙 앓다가 성인이 되고나서야 경찰에 사건을 고소하였습니다.

- 왜 당시에 곧바로 신고하지 않았는가?
저는 어렸을 때부터 한부모가정으로 아버지쪽에서 자랐으며 아버지께서는 아주 어릴때부터 희귀난치병 투병중이셔서 계속 병원생활 중 이시기에 피해를 당했을 당시 저를 도와줄 수 있는 어른이 없었으며 제가 곧바로 신고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또한 기초생활수급자로 가정형편이 좋지 않아 신고를 한다고 해서 비싸고 좋은 변호사를구할 수 없었기에 부모님 모르게 오로지 혼자 모든것을 감당해내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가해자도 이러한 저의 상황을 알고 접근하여 '그루밍 성범죄'를 가하였습니다.

- 가해자가 저에게 행한 끔찍한 일들을 일기로 매일 기록해놓았지만 이외에 다른 증거들이 없으며 가해자측에서는 일관되게 '합의된 성관계'로 진술하고 있습니다. 저로써도 더이상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 저를 보호해 주고 도와줘야 할 어른이, 한 가정의 가장이자, 아이들의 아빠이기도 한 사람이 부끄러운 짓을 통해 한 사람의 인생을 망쳐놓고 자신의 잘못 또한 인정하지 않은 채 신분세탁해서 잘 살아가고 있다는 소식을 들으니 죽을만큼 괴로웠습니다. 저는 사람을 마주하는 것조차 힘들어서 대학생활을 겨우 버티고 있는데 이런 저의 모습을 보니 한심하기도 하고 제가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막막합니다.

- 고소를 진행한지 1년이 넘었고 피해를 당할 당시보다 그 기억을 끄집어내서 혼자 진술하고 사건을 해결하려고 다니며, 주변의 시선들을 감당하는것조차 힘든상황입니다. 몇년이 더 걸릴지도 모르고 아직 갈길이 멀다고 생각하니 막막하기만 합니다.

- 왜 이런글을 올리게 되었는가?
모든 사건진행을 변호사나 도움을 줄 사람없이 저 혼자 진행하다보니 막막하고, 사건을 공론화시키거나 국민청원을 통해서라도 어떻게든 도움을 받고싶습니다. 제가 할수있는 일이 현재로써는 이런것밖에 없다고 판단되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도움을 주실 수 있는 분들은 편하게 연락주세요. 또한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공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또다른 저와같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가해자가 꼭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2차가해는 하지 말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인스타에 들어와주셔서 한번만 좋아요 눌러주시고 관심가져주세요 도움이 절실합니다 부탁드립니다!

@correct_jesus
https://instagram.com/correct_jesus?igshid=ZDdkNTZiNTM=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1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현타' 오게 하는 고가의 부동산을 구매한 스타는? 운영자 23/06/05 - -
공지 고민 갤러리 이용 안내 [1735] 운영자 05.08.16 95504 163
1840245 휴d지 싸d게 할d인하내 필요d한d 사람 ㄱㄱ 10939(193.36) 01:26 4 0
1840244 과거가 ㅈㄴ그리울때가 너무 만ㄹ다 ㅇㅇ(59.31) 00:26 11 0
1840243 안녕하세요 달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12 0
1840242 모은돈으로 방학때 성형(400정도)vs스펙(학원) [5] ㅇㅇ(223.39) 06.04 31 0
1840241 무리에서 어케 친해지냐 [3] 루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29 0
1840238 40살 개백수 네팔행 D-4 셜록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17 0
1840236 경지동생 고등학샹인데 [2] ㅇㅇ(218.101) 06.04 22 0
1840235 븅신 히키코모리 도움좀 주십쇼 [7] ㅇㅇ(124.57) 06.04 47 0
1840232 [챗GPT질문] 나 자신에게 물어볼 질문 10가지 예능짱1(58.234) 06.04 15 0
1840229 보통 남녀 둘이 놀다가 다른 여자애를 부르나..? [5] ㅇㅇ(39.7) 06.04 42 0
1840224 여관 아다 죄책감 어케해? [6] ㅇㅇ(39.126) 06.03 76 0
1840221 디씨 BBW갤러리 주딱완장 매니저 라는 사람이 저 칼로 찔렀습니다 신남성연대(112.145) 06.03 31 0
1840220 글고보니 여기 조현병걸린애 없어져서 ㅆㅅㅌㅊ됐네 [1] ㅇㅇ(223.39) 06.03 43 0
1840218 홍구야 형 40살 개백수 히키코모리인데 [2] 셜록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45 0
1840213 시발 여친 대체 어캐사귀는거냐 [3] ㅇㅇ(81.90) 06.03 65 0
1840210 편의점 시간 진짜 안간다 [3] 뀱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47 0
1840209 홍기 동생 홍구(舊 펑크) 복귀 기념 고민갤 강제인증 [2] 셜록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50 0
1840207 나 고민갤 펑크 결혼소식 전달하러 왔다 [5] 아날로그펑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108 0
1840206 친구들 잘 지냈니 아날로그펑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32 0
1840205 애비새끼 진짜 좆나 좆같다 ㅇㅇ(58.123) 06.03 31 0
1840204 40살 개백수 티베트행 D-3 셜록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29 0
1840203 그냥 여행? 관련 고민 [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3 33 0
1840202 여친의 집착이냐 내 문제냐 [2] ㅇㅇ(119.192) 06.03 43 0
1840200 서울갔다 복귀 [2] 말많음(124.216) 06.03 51 0
1840198 외모 관련된 부분이 고민 [4] ㅇㅇ(175.212) 06.02 98 0
1840197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제보를 기다립니다. [1] 궁금한이야기(222.108) 06.02 37 0
1840194 확실히 안맞는애랑은 거리두는방식이 맞는거같긴함 ㅇㅇ(223.39) 06.02 36 0
1840193 34살 직장인 개백수행 D-23 [2] 햇님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45 0
1840191 제수씨한테 한 소리 들음 [3] ㅇㅇ(58.141) 06.02 53 0
1840190 핸드폰 액정 깨졌는데 누구 잘못이냐.. [1] 유바(106.101) 06.02 53 0
1840189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제보를 기다립니다. 궁그미소식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29 0
1840188 아 현기증 심해 ㅇㅇ(223.39) 06.02 24 0
1840185 나는 아직도 아버지가 밉다. [3] 마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2 53 0
1840180 늙은 택시기사 새끼들 찢어죽일 수 있는 법안 발의하면 안 되냐 [2] ㅇㅇ(218.48) 06.02 55 0
1840178 헷갈리게 하는 여자애 행동... 무슨생각인거같음??? [3] ㅇㅇ(39.7) 06.02 50 0
1840175 안되는것 뺴고 다 됩니다(문의주세요) ㅇㅇ(221.159) 06.02 47 0
1840171 어떻게해야될까 모르겠어 [3] ㅇㅇ(115.138) 06.01 62 0
1840170 일반인이면 대체 도청 당하는걸 어떻게 해야 막을수 있냐 [12] ㅇㅇ(211.36) 06.01 106 0
1840169 고민 [1] ㅇㅇ(223.38) 06.01 43 0
1840168 [공지] 2023년도 제2회 고민갤러리 이사회/주주총회 소집 안내 [1] 셜록홈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46 0
1840166 38살 개백수 서울행 d-day [5] 이치마루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74 0
1840164 고민 [4] ㅇㅇ(39.124) 06.01 56 0
1840161 교수가 휴학을 안받아줌 [3] ㅇㅇㅇ(106.101) 06.01 57 0
1840158 인천 29살 꽃거지의 꿈 [5] 미쉐린29(210.96) 06.01 54 0
1840157 연애고민 [4] .(49.169) 06.01 52 0
1840151 경계경보 PTSD 올 것 같은게 고민 PreTend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1 59 0
1840147 스트레스 존나 받네요ㅜㅜ [2] ㅇㅇ(1.239) 06.01 53 0
1840145 2011년 고갤이 좋았지... [7] 뀱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110 0
1840144 20대 후반 인생이 재미없음 ㅇㅇ(121.129) 05.31 52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