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시베리아선 고전] 1949년의 소련 철도(스압,노잼)

1(222.99) 2023.06.06 16:59:38
조회 193 추천 2 댓글 0



백남운 <쏘련인상> 



<쏘련인상>(북한책)이란 책이 있음. 1949년에 나옴.

2000년대 들어 한국에서 리바이벌되기도 함.


1949년에 북한 정부 대표단(김일성 이하 장관 여러 명)이 쏘련 갔던 이야기.

이 북-소 회담이 일명 '6.25전쟁 허락 얻기 회담'이었다는 게 통설.



여튼, 이때 이 회담에 갔던 일행 중 하나가 당시 북한 교육상이었던 백남운.

그가 남긴 여행기가....어쩌면 여러가지를 발굴할 만한 거리 같아서 메모를 남겨봄.


독후감 겸해 뭐라도 남겨 놓고 싶어 이하, 작성.



(참고로, 월북 인사들 저서 및 일부 북한 문헌은 대개는 해금된 상태! 

이거 좀 봤다고 시비 말 것!)

( '김일성 개새끼!' )






((내용을 다음과 같이 구분. 


ㅁ은 철도 얘기.

ㄴ은 나의 느낌, 코멘트))




이하, 내용 소개



----------------------------------



사전정보: 


백남운(및 북한 수뇌족속) 말고도 그즈음에 시베리아 열차 탄 사람이 또 있음.


작가 이태준. 1946년에 모스크바 방문 후 귀국길에 시베리아 열차 탐.

<소련기행>이란 기행문 작성.

근데 이태준은 <소련기행>에서 시베리아 열차 내에서의 10일간을 대폭 생략.

너무 지루해서 지쳐서 아무것도 안 쓴 듯.


근데 백남운은 시베리아 열차 운행 스케줄을 자세히 기록.

이 점에, 즉 당대 시베리아 철도 상황을 좀 엿볼 수 있다는 데 의의가 有?  





1949년.


ㅁ 2월22일. 오전 8시. 평양에서 비행기 탑승, 이륙.

10시50분에 소련 극동지방인 보로시로프(현 우수리스크) 착륙.


ㄴ 이 비행기는 아무래도 소련측이 제공한 걸로 뵘.

그리고 2차대전 때 미국이 소련에 c47 수송기를 많이 제공했다는데....김일성 일행이 탄 비행기는 아무래도 c47인 듯.


평양-우수리스크 거리는 732km. 

이 거리를 약 3시간에 걸쳐 갔으니, 이 여행 때 평균 운항속도가 244km/h였던 듯.


c47은 최고속도가 360km/h라니까, 대략 무난한 속도였던 듯.




ㅁ 당일, 2월22일 13시30분에 보로시로프에서 기차 탑승.


ㄴ 이 기행문에서 시간 묘사가 좀 부실.

해당 시각이 한반도 시각인지 소련 시각인지 부정확.

백남운은 그저 자기 손목시계 보고, 혹은 안내원이 알려주는 대로 시간 고쳐 가며 쓴 듯.

이하, 걍 기행문에 나온 대로 시각을 기재함.




ㅁ 시베리아 철도 특실 묘사:

(ㄴ 묘사만 보면 현재 여행 블로거들이 소개해주는 시베리아 철도 특실과 비슷한 풍경)


(장관급들이 탑승한 열차니....1인당 1개씩 칸이 제공된 듯)

2평가량의 독방.

한쪽엔 침대(길이 6척=180cm가량)가 가죽끈으로 매어 거의 천장에 붙어있음.

반대쪽엔 푸근거리는 좌석이 놓임. 좌석 길이는 3척(90cm)가량.


좌석의 옆엔 높이 6척 넘는 목제 문짝 有.

그 문 열면 세면소. 

세면소 안쪽엔 또 다른 문짝 있음.

그건 옆칸의 객실로 가는 문짝.

(ㄴ즉, 각 1인실들은 2실당 1개씩 세면소를 공유하는 것.

그래서 세면소엔 문짝이 두 개.

이론상으론 세면소 통해서도 옆칸 1인실에 갈 수 있는 것)




ㅁ 15시30분. 기차 식당칸서 식사.


ㄴ 기행문에서 종종 걸게 먹는 장면 묘사. 위화감이 느껴짐.....

사회주의 공화국의 내각 각료들이라면서....식사를 걸게 하는 데 위화감도 못 느끼는지, 

식사 장면을 먹방급으로 묘사.


ㄴ 한편, 이 여행에서 식사 패턴이 현대, 요새의 패턴과 많이 다른 듯.

예컨대 11시 아침, 17시 점심, 20~23시에 저녁 먹는 경우도.  (취침을 24시 넘어서 하기도)

러시아의 생활.식사 패턴이 이런가?....

아님, 시차를 맞추기 위해 10일간의 기차 여행에서 일부러 이런 식으로 시간을 조절한 거?


ㄴ 기행문 내내 한자어가 빈발.

독서가 어려울 정도. 백남운은 원래 교수 출신이라서....어쩔 수 없는 건가?


ㄴ TMI.

백남운은 스스로 '술 잘 못한ㄷㅏ'고 언급.

더불어 함께 여행 중이었던 부수상 홍명희도 술 잘 못한다고.

(그래서 회식 중 술 나오면 곤란했다고. 러시아의 술 문화....참....)




ㅁ 기차 안에서 이발,면도 서비스.

객차가 요동칠 때가 있는 데도 불구하고 이발사가 '교묘한 수법'으로 잘해 줬다고. 


ㄴ 정부 대표단이 있는 기차여서 특별 서비스를 한 거? 여튼 이발사 솜씨는 좋은 듯.




ㅁ 2월23일 23시 "부쉐뜨" 착.

(ㄴ 여기가 어디?)


ㅁ 차내엔 '스팀'이 잘 돼 훈훈. 외려 종종 선풍기 돌렸다고.


ㅁ 주요 역에서 1시간씩(혹은 그 이상) 정차하는 경우.

그땐 대표단이 플랫폼으로 나가서 역 밖으로 멀리 가진 못하고 플랫폼만 오가는 산책.

백남운은 이걸 '진자식 산책'이라고 언급.



ㅁ 2월24일 9시. '우루샤' 역 착.


ㄴ 우수리스크~우루샤는 1967km.  43.5시간 소요.

표정 속도 45.2km/h


( ㄴ 본인은 나무위키에 나온 시베리아 철도 자료를 이용, 거리.속도 등을 계산해봄.

당시의 시베리아 철도 노선과 오늘날의 노선이 좀 다르지만....정밀한 자료 구하기 힘들어 편의상 나무위키 것을 사용함)


(ㄴ 또 표정속도는 그냥 기행문에 언급된 시간만을 토대로 계산.

각 역에 몇 분, 몇 시간 머물렀는지 일단 무시.

정차 시간이 다 안 나온 경우도 있고, 부정확한 경우도 있어서)




ㅁ 우루샤부터는 앞뒤로 기관차를 달고 65km/h 내외로 달린다고.




ㅁ 그 기관차 두 종류에 대한 제원 언급:


쓰호 기관차- 1933년 건조. 구조상 속도는 130km/h.

견인력 22톤, 화물 적재량 1000~1200톤.


쏘호 기관차- 1935년 건조. 구조상 속도 85~90km/h.

견인력 20톤, 화물 적재량 2000~2200톤.

물을 갈지 않고 응기기(凝汽器) 작용으로 1000km를 달릴 수.


ㄴ 위 두, 기관차들...증기기관임?

증기기관차가 130km까지 가능?(이론상 속도라 할지라도?)

(안내원의 선전을 그대로 받아 적은 듯한데....)




ㅁ 2월25일 12시. 치타역 착.

(ㄴ 우루샤~치타는 1011km.  21시간 소요. 표정속도 48.1km/h.)

(ㄴ 응? 표정속도가 아직도 50km 안 넘었는데? 중간역들 정차 시간 때문?)




ㅁ 2월26일 8시. 바이칼 호반 착.

12시 바이칼역 착.

15시 이르쿠스크 착(여기선 20분 정차).


ㅁ "이르쿠스크는 모스크바에서 5031km, 블라디보스토크에서 4139km"라고.


(ㄴ 나무위키 자료를 토대로 하면

이르쿠스크~모스크바는 5184km

블라디보스토크~이르쿠스크는 4104km)


( ㄴ 아무래도 진짜, 당대의 노선과 현대의 노선이 약간은 달라진 듯. 일부 구간 직선화/우회?)



ㄴ 치타~이르쿠스크 구간.

거리는 1012.5km.  27시간 소요.

표정속도 37.5km/h.




ㅁ 2월27일 17시40분. 크라스노야르스크역 착.


ㄴ 이르쿠스크~크라스노야르스크 거리는 1087.5km.  약 26.5시간 소요.

표정속도 41km/h.




ㅁ 2월28일 8시40분. 노보시비르스크역 착. 역사가 8층짜리 큰 건물이라고.


ㄴ 크라스노야르스크역~노보시비르스크역 거리는 761km.  15시간 소요.

표정속도 50.7km/h.



ㅁ 당일, 22시30분. 옴스크 착.


ㄴ노보시비르스크~옴스크 거리는 627km.  약 14시간 소요.

표정속도 약 44.8km/h.




ㅁ 3월1일 12시30분. "쭈메니"(튜멘) 착.


ㄴ 옴스크~튜멘 거리는 571km.  약 14시간 소요.

표정속도 약 40.7km/h.




ㅁ 시베리아 철도 선로 양쪽 10미터씩에 꽤 폭이 있는 소나무.전나무 숲 조성.

선로가 눈에 파묻히지 않도록 한 것.

(ㄴ 지금도 있나?)




ㅁ 3월2일 16시. 키로프(구 뱌뜨까) 착.


ㄴ 튜멘~키로프 거리는 1183km.  약 27.5시간 소요. 

표정속도는 약 43km/h.



- TMI. 백남운은 금연자라고....


- 이 지역 주변 풍경: 눈 쌓인 농가 지붕에서 스키 타고 뒷마당으로 뛰어내리는 꼬마들....

(ㄴ 마당에도 눈이 가득한 거?.....

후....나이 먹고 이 장면 상상하니 위험해 뵈는 듯.

러시아니까 가능한 풍경? 러시아다운 맛?

그 꼬마들, 남자애들인가? 소련인 같은 상남자 스타일....?)




ㅁ 3월3일 13시. 알렉산드로브 역.(모스크바서 얼마(?) 안 되는 곳)

여기서 주영하 대사 등 소련 주재 북한 공관원들이 열차에 탑승.

(ㄴ 원거리(?)에서부터 김일성 일행을 마중 나온 것)



ㅁ 당일, 15시10분. 야로슬라브스크 역 도착.(모스크바)

여기에서 소련측 고위 인사 다수, 환영식.




ㄴ ㅁ주행거리 종합 계산:

2월22일 13시30분~3월3일 15시10분. 즉 약 217.5시간.

보로시로프(현 우수리스크)~야로슬라브스크(모스크바) 거리는 9175.5km.

...종합적인 표정속도는 약 42.2km/h.


ㄴ 소련측이 '우루샤부터는 모스크바까지 65km/h 내외로 달린다'고 선전했는데....

그럼 계산해보자.


우루샤~모스크바 거리는 7208km.

이 거리를, 2월24일 9시~3월3일 15시10분 동안 주행. 즉 약 174시간 주행.

.....이 구간의 표정속도는  약 41.4km/h.........



ㄴ 후.....설마 공산당 선전이 역시 거짓이었나?

아님, 역에 머무는 시간, 지역별 시간대 시차, 과거 실제 철도 선로와 내가 계산한 나무위키 자료의 차이 등등....

이런 것 때문에 이상한 계산이 나온 거?



ㄴ 이태준의 경우 이 구간을 비행기 타고 4일에 걸쳐서 갔는데...그땐 여름이어서 그렇게 간 듯.

겨울엔 기상 악화로 비행기의 장거리 운항이 불안하고,

남의 나라 대표단이 비행기 사고라도 당하면 안 되니, 그나마 안전한 철길로 간 것?


한편, 평양~보로시로프(현 우수리스크) 구간만 비행기로 간 것도 특이.

당시, 이 구간만 항공로가 개척돼 있었던 것? 

더불어 당시에 평양-청진-온성으로 가는 북한 국내선 철길이 미비한 점이 많아서

소련측 제공의 항공기를 이용한 거?




ㅁ3월4일. 모스크바 지하철 견학. '뽀으로브선'을 타 봄.

(ㄴ이게 지금 모스크바 지하철의 어느 노선인진 모르겠음)


전동차가 시속 60km로 달린다고.

각 역이 화려하다는 언급. 제일 깊은 곳은 지하 75m.




- 3월4일 ~ 3월19일.

모스크바에서 다양한 외교활동(+6.25 전쟁 준비 공작)




ㅁ 3월20일 21시. 

모스크바의 '레닌그라쓰끼복살'역으로 감.

모스크바->레닌그라드(페테르부르크) 이동.


특별열차가 21시25분에 역을 출발. 

모스크바~레닌그라드 거리는 700km.



ㅁ 3월21일 11시30분에 레닌그라드역 착.


ㄴ 표정속도가 약 50km/h였단 거.

 (이보다 앞서 1946년에 작가 이태준이 이 구간 열차를 탔을 땐,

그의 기록을 토대로 보면 표정속도가 45.92km/h.

3년 사이에 열차 속도가 개선된거?

아님 정부 대표단의 열차여서 좀 더 빨리 굴린 거?)




- 3월22일~3월24일. 레닌그라드 곳곳 견학.

(ㄴ 무슨 패키지 관광?)





ㅁ 3월25일 15시45분. 레닌그라드 출발, 귀국길.

2차대전 때의 '레닌그라드 포위전'의 흔적이 그때까지도 有.

철도 주변으로 토치카, 파괴된 철교가 있었다고.


ㅁ 3월26일 12시20분. 볼로그다역 착.

(ㄴ 레닌그라드~볼로그다의 거리는 도로 기준으로 654.4km.

편의상 위 거리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20.5시간 소요.

표정속도 31.9km/h....퍽 느린데...?)



ㅁ 3월27일 08시10분. 끼노브(표기는 '끼노브'. 근데 여기, '키로프'로 추정됨) 착.

여기서 7시간 정차.


- 머무는 동안 시 당국 안내로 연극 관람.



ㄴ 한편, 이 도시가 '키로프'라면....

볼로그다~키로프 거리는 도로 기준으로 737.5km.

기차, 20시간 소요.

표정속도, 36.9km/h 



ㅁ 3월27일 15시20분 끼노브 발.

'여기서부터는 기차 시속이 65~75km라고'.


ㅁ 기차 내에 비치된 '신소장'(교통이용불편 신고 엽서.카드 ?) 얘기.

'무슨 서비스가 맘에 안 들어 신소했는데, 그게 안 고쳐지면

이 일이 신문에까지 나고, 신문에선 기일을 정해 [그때까지 고치라]고 요구.

이런 압력이 있으므로 서비스 개선을 안할 수가 없다'고.


ㄴ 위 말은 소련측 인사가 한 말인데...

글쎄, 과연? 말이 너무 화려해서 믿을 수가...



ㅁ 4월4일 14시. 아무르강 철교 통과.


ㅁ 4월5일 18시30분 보로시로브(현 우수리스크) 역 착.


ㄴ 키로프~우수리스크 거리는 현재의 시베리아철도 자료 기준으로 8219.6km.

이 거리를 195시간 소요.

표정속도는 42.2km/h....

(역시 아까 공산당이 한 말이 또 틀림....?

물론 각 역 정차 시간 등등, 시차 계산 등이

기행문에 정확히 안 나와서 이론의 여지는 있으나...)


ㅁ 보로시로프부턴 비행기로 평양까지.

4월6일, 악천후. 비행 불발. 대기.


ㅁ 4월7일 13시45분, 이륙.

'275km/h로 날았다'고.


17시에 평양 착륙.


ㄴ 전체적으로 갈 때 속도나 올 때 속도나 비슷한 듯.

뭐, 다 같은 c47 수송기일 테니....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연예인 안됐으면 어쩔 뻔, 누가 봐도 천상 연예인은? 운영자 24/06/17 - -
AD 아고다 호텔 8% 할인쿠폰 받기 !! 운영자 24/06/19 - -
공지 철도(지하철) 갤러리 통합공지 (ver 3.7 - 120203) [95] AKV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03 181082 252
공지 철도(지하철) 갤러리 이용 안내 [483] 운영자 05.12.27 830738 230
1203274 신안산선 연기 드개재 [1] 철갤러(39.124) 15:08 27 2
1203257 내선순환을 알려주겠다. [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2 33 2
1203254 코레일 <<<<< 여긴 성과급 계속 깎이냐..?? 철갤러(183.98) 11:24 46 8
1203253 오늘 srt 입석 구할 수 있어? ㅇㅇ(61.72) 11:19 12 0
1203252 모갤 말대로 이음 기장, 신해운대, 센텀에 정차시켜야 함 [1] 신속한흡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6 32 1
1203251 오늘 신분당선 왤케 혼잡함 장길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6 16 0
1203250 의정부 지하철 8호선 가능성있음? 철갤러(112.219) 09:22 25 0
1203248 서교공 질문 [1] 소신운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46 1
1203247 고속버스터미널은 왜 뚜방뚜방 달리노 검은원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8 19 0
1203246 2호선 교대역은 왜 뚜방뚜방 달렸노 [2] 검은원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53 0
1203245 철스퍼거라서 미안하다 검은원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26 0
1203244 올 연말이면 영주, 순천, 삼척을 부산으로 신속하게 흡수하겠노 [2] 신속한흡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8 70 1
1203240 9호선 좆같은점 [3] ㅇㅇ(211.234) 06.18 71 0
1203235 살면서 지하철 ,버스 한번도 안타봤는데 [3] 철갤러(183.104) 06.18 57 0
1203227 유후인 노모리 [9] 철갤러(106.253) 06.18 77 3
1203225 부전마산선 개통한다길래 역들 유심히 살펴보는데. ㅇㅇ(118.235) 06.18 62 0
1203224 요즘 서울지하철에서 잡상인들 내리라고 멘트하잖아 [2] ㅇㅇ(118.235) 06.18 64 1
1203223 롯데 7A7887 좆박은 동안 철도 개업사 ㅇㅇ(59.18) 06.18 42 0
1203221 한화 6668587667 좆박은 동안 철도 개통사 ㅇㅇ(59.18) 06.18 72 0
1203220 롯데 8888577 좆박은 동안 철도 개통사 ㅇㅇ(59.18) 06.18 62 0
1203213 신분당선 재승차 왜 안 되냐 [15] 철갤러(223.38) 06.17 103 0
1203211 이제 앞으로 코레일매표소 이렇게운영하는건 영원히 바이바이임?? [4] 서울역(106.101) 06.17 90 1
1203209 4호선또지연 ㅇㅇ(1.216) 06.17 45 1
1203208 ???: 버스 안 다니면 지하철 타면 되는거 아님? [5] 철갤러(156.59) 06.17 207 5
1203207 개택시 민도 저하해결방법.fact ㅇㅇ(223.62) 06.17 42 0
1203203 다들 힘내라 [1] 정병성병머리가꺠질듯이아픕니다 (121.124) 06.17 47 0
1203199 서경대 << 이딴대학 가면 현타 안오냐? [2] 장다아언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19 0
1203196 부2 경성대부경대역 이름도 바꾸자 [4] 필립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13 1
1203195 다들 히매라 정병성병머리가꺠질듯이아픕니다 (121.124) 06.16 41 0
1203190 별내선 개통시 별내선 구간 역당 승차 하차 인원 예상 철갤러(49.170) 06.16 102 2
1203189 용답역 선로 근처 살면 분진같은거 날립니까 ㅇㅇ(125.142) 06.16 35 0
1203186 8호선 별가람 연장을 통해 철갤러(182.216) 06.16 69 0
1203185 지금 폴란드 출장와서 주말이라 바르샤바에서 크라쿠프 고속철 탔는데 [11] 철갤러(31.0) 06.15 106 0
1203181 7호선 신형열차 선반 왜 없앤거임?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65 0
1203180 서울 1호선 ㅈㄴ 노답이네 [1] ㅇㅇ(118.235) 06.15 110 1
1203175 지하철 3호선은 물갈이 한번 해야함 [1] 철갤러(106.102) 06.15 78 1
1203168 요즘 모갤 완장이 내 활동을 허락해줘서 갓맙다 [6] 신속한흡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41 4
1203167 퇴근시간에 4호선은 밖보다 더뜨겁네 [1] ㅇㅇ(106.101) 06.14 96 1
1203166 신안산선다원시스때문에 개통연기될 이유없겠내 [2] 철갤러(116.120) 06.14 241 1
1203165 양평 GEC 쵸퍼 새끼 때문에 스팸 번호로 문자가 계속 오네 양평 GEC 쵸퍼 (122.34) 06.14 107 1
1203162 지하철 타고 여행갈 곳 질문 [7] moseh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17 2
1203161 한국 지하철은 왜 시간을 안지키나요? [2] 철갤러(172.226) 06.14 123 1
1203152 홍대입구 8-1번출구는 ㅋㅋㅋ [8] ㅇㅇ(211.234) 06.14 140 1
1203151 왜 지하철 임산부석엔 죄다 [4] 철갤러(211.234) 06.14 131 1
1203148 서해선일산행이 쓴 개소리글 모음 ㅇㅇ(211.234) 06.13 452 4
1203147 모갤은 이미 부산권민들이 장악했다 [4] 신속한흡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36 2
1203145 모갤완장들 P9401한테 뇌물받아먹었음 [2] ㅇㅇ(223.39) 06.13 107 0
1203144 오송역없다치고 새로 KTX역 처음부터 깐다고 치면 [1] 철갤러(211.252) 06.13 115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