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복식 제대로 이해하기!-주의! 글 무척이나 깁니다-모바일에서 작성

정보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4.09.29 02:47:10
조회 45122 추천 69 댓글 51

오늘 밤(저녁이 아닌 밤 ㅠ ㅠ)술자리에서
초보의 지인의 넑두리를 듣고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었습니다.

제가 얘기해 주었던 내용들을 계속 보고 또 함께
운동하는 비슷한 구력의 친구들과 공유하려 해서
그 친구가 가장 즐겨 들어 오는 테겔에 글 올려 봅니다.

중급자 이상인 분들은 그냥 지나치셔도 되고
복식을 이해하고자 하고 복식에 대한 컨셉을
잡으시려는 분들은 시간을 두고 찬찬히 보세요.

이 글은 제가 예전에 다른 사이트에 올렸던
글이고 그 내용을 그대로 올립니다.
(넑두리 듣다 30분 전에 집에 와서 졸려서
내용의 추가, 수정, 또는 편집할 여력이 없습니다
ㅠ ㅠ)

============================

Q: 복식을 할 때 4명 중에서 가장 바빠야 할 사람은 누구인가?

A: 리시버의 파트너.

어떤 사람의 복식 실력은 그 사람이 리시버의 파트너일 때(즉 파트너가 서브 리턴을 할 때)의
움직임과 플레이를 보면 가장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테니스에 대한, 복식에 대한 이해가 늘면
늘수록 리시버의 파트너로서의 역활이 힘들도 또 중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무척이나 바빠집니다.

서버의 파트너일 때(파트너가 서브를 넣을 때 전위 위치에 있을 때) 움직임이 별로 없거나 실수가
많은 경우에는 많은 비난을 받거나 조언을 받는 반면 리시버의 파트너일 때 움직임이 별로 없거나
잘못된 포지셔닝(위치선정)으로 인한 실점을 하게 되었을 때는 상대적으로 주변 분들이 관대하게
봐주고 본인도 자신의 플레이의 잘못보다는 리시버인 파트너의 플레이에 초점을 맞추게 됩니다.

리시버의 파트너가 기본적으로 수행해야 할 것을 나열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1. 리턴할 때의 최초의 포지셔닝 결정.

:상대 서버의 서브와 파트너의 리턴 능력 및 리턴 성향을 파악해서 베이스라인 머물면서
일단 수비를 견곤히 할지, 서비스라인 근처에서 중립적인 준비를 할지, 서비스 라인과 안쪽에
자리를 잡아서 공격을 준비할지 결정해야 합니다. 상대의 퍼스트 서브와 세컨드 서브의 위력과
파트너의 리턴 능력비교를 통한 각 상황에서의 예상되는 상황, 상대 서버의 서브 후 네트 대쉬 여부,
상대 전위의 성향 등을 종합해서 최초의 포지셔닝을 결정해야 합니다.

상대 서버의 서브가 파트너의 리턴 능력을 훨씬 상회함에도 불구하고 서비스라인 안쪽에서 최초의
포지셔닝을 취하면 그야 말로 상대의 공격 타켓이 될 뿐이고 상대 서버의 서버보다 우리 파트너의
리턴 능력이 훨씬 우위에 있는대로 베이스라인에 머무는 것은 발리로 쉽게 포인트를 쉽게 딸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날려버리는 것과 같습니다.

적절한 최초의 포지셔닝은 리턴 게임의 가장 기본적인 출발입니다.

2. 나의 파트너가 서브를 리턴할 때 상대 전위의 공격에 대비해야 한다.
:파트너가 리턴할 볼이 상대 전위를 통과할 때 까지는 상대 전위의 공격이 예상되는 길목을 지키고
있어야 합니다. 상대 전위는 리턴 된 볼을 가장 먼저 처리할 수 있는 위치에 있고 또 공격적인 위치이므로
일단 상대의 공격에 대비하고 있어야 합니다.

3. 파트너의 리턴이 좋으면 공격할 수 있는 위치를 이동하고 전위 플레이를 해야 한다.
:상대 서버가 서브 후 네트 대쉬를 하지 않고 베이스라인에 머물러 있거나 파트너의 로브 리턴으로
상대가 뒤로 밀린 경우, 그 외 어떤 형태이건 상대가 모두 네트로 나온 경우가 아니고 파트너의 공이
상대 전위를 통과한 이후에는 공격 모드로 전환해서 적극적으로 네트 플레이를 해야 합니다.

중상급자의 게임에서는 특히 상대 서버가 대부분 서브 앤 발리를 시도하게 될텐데 이 때도
파트너의 리턴이 상대 전위를 통과한 이후에는 네트 대쉬하는 상대의 서버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추고
네트 대쉬하는 서버의 첫발리가 좋지 않으면(특히 공이 뜰 때)그 공을 공격할 준비를 해야 합니다.

4. 2.3번 이후의 상황에서 공이 오고감에 따라서 지속적으로 저 과정을 반복한다.
:결국 결론은 리시버의 파트너는 공이 오고 갈 때마다 순간순간 수비와 공격모드를 오가야 합니다.
아니 그 짧은 시간에 어떻게 그렇게 하냐구요? 그래서 리시버의 파트너가 가장 힘들도 바쁜 것입니다.

복식 게임할 때 리시버 파트너일 때가 가장 편하다고 말한다면 당신은 복식의 초보자입니다.
복식 게임할 때 리시버 파트너일 때가 애매하다고 말한다면 당신은 복식의 중급자입니다.
복식 게임할 때 리시버 파트너일 때가 가장 힘들도 바쁘다고 투덜 거린다면 당신은 복식의 상급자입니다.

Q: 서버의 파트너 즉 전위의 가장 큰 임무는 무엇일까?

A: 상대방 리터너에게 압박을 주고 상대 리턴을 흔드는 것.

위의 질문에 대해서 전위의 가장 큰 임무는 네트 앞에서 상대 리턴을 발리 하는 것이다라고
답하는 분의 말씀도 맞지만 더 큰 맥락에서 살펴보자면 상대 리턴을 발리 하는 것도 결국 위에서
제시한 답인 리터너에게 압박을 가하고 상대 리턴을 흔드는 것에 포함될 수 있을 것입니다.

전위로서 상대방 리터너에게 압박감을 주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1. 상대의 리턴이 자기 쪽으로 왔을 때 백보드처럼 상대에게 돌려주거나 공격한다.
==>상대방에게 전위쪽으로의 리턴은 안되겠구나 라고 생각을 심어주어서 상대 리턴의 옵션중에서
다운더라인쪽으로의 리턴 옵션을 빼앗아 버린다.

2. 상대의 크로스 리턴 볼을 포치해 버린다.
==>상대방이 크로스 코트 리턴을 편하게 할 수 없게 만들어 버림으로써 상대에게 정교한 크로스 코트
리턴을 강요한다.

3. 상대의 왠만한 로브는 오버헤드로 처리해주고 가능하면 스매시로 두들겨 버린다.
==>상대의 리턴 옵션 중에서 로브 리턴 옵션을 제한함으로써 스트로크 리턴을 강요한다.

4. 가끔은 Fake(속임동작)을 쓴다.
==>일례로 페이크 포치(포치를 나가는 척 해서 상대의 다운더라인 리턴을 유도해서 발리)로
상대 리터너를 혼란에 빠트린다.

한번 상상해 보십시요.

나의  리턴이 다운더 라인으로 가면  실수 없이 발리를 하고 왠만한 로브는 통하지 않고
크로스 코트 리턴을 아주 정교하게 하지 않으면 포치를 수시로 나와 버리고 가끔은 페이크 포치를
시도해서 나의 머리를 복잡하게 만드는 상대편 전위를 앞에두고 리턴할 때 얼마나 갑갑한지
그리고 그런 상대편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할 자신이 있으신지 말입니다.

상대방 리터너를 압박하고 리턴을 불편하게 만들면 파트너인 서버의 서브가 왠만큼 약하지 않다면
그 서브 게임은 왠만해서는 브레이크 당하지 않고 지킬 수 있습니다.

상대 리터너에게 압박감을 줄 수 있는 전위의 행동 중에서 여러분은 몇가지나 행하고 있습니까?

제가 서버인데 제 파트너가

1번만 제대로 해주면 저는 다른 곳에 신경쓰지 않고 서브 자체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1,2번을 모두 해주면 서브 넣을 맛이 납니다.
1.2,3번을 모두 해 준다면 저는 더블폴트만 하지 않으면 됩니다.
1.2,3,4번을 모두 해 준다면 저는 서브 넣자마자 라켓 옆구리에 끼고 박수칠 준비를 할 것입니다.^^

상대방 리터너에게 많은 것을 강요하고 파트너인 서버를 한가하게 만드는 전위가 되어 보십시요.
아마 테니스 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파트너 섭외대상 1순위가 될 것입니다.

Q: 서버의 가장 큰 임무는 무엇일까?

A: 상대방 리터너에게 압박을 주고 상대 리턴을 흔드는 것.

질문은 바뀌었지만 답은 같습니다.
그렇지만 전위가 리터너를 압박하는 방법과 서버가 상대 리터너를 압박하는 방법은 다릅니다.

전위가 리터너에게 압박감을 줄 수 있는 방법으로 4가지 방법을 제시했듯이
서버로서 리터너에게 압박감을 주고 리터너의 리턴을 흔들 수 있는 4가지 방법을 말씀 드려 보겠습니다.

1. 더블폴트 없이 안정되게 서브를 구사한다.
:상대팀에게 절대로 공짜로 포인트를 주지 않으므로써 상대 리터너에게 리턴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절대 포인트를 딸 기회가 없음을 주지시켜서 리턴을 좀 더 신중하게 하게 한다.

2. 상대가 약한 사이드(일반적으로 백핸드 사이드)로 서브를 넣는다.
:상대 리터너가 싫어하는 쪽으로 서브를 넣음으로써 상대의 리턴을 불편하게 한다.

3. 다양한 Placement와 Spin으로 서브를 넣는다.
:상대 리터너의 머리 속을 복잡하게 만듬으로써 상대의 리턴을 흔든다.

4. 즉각적인 찬스를 만들 수 있는 날카롭고 위력적인 서브를 넣는다.
:서브 자체의 압박으로 상대 리터너에게 리턴 하는 것 외의 일체의 전략적인 옵션을 빼앗아 버린다.

제가 전위인데 제 파트너인 서버가

1번만 제대로 해주면 저는 전위로서 허탈해 할 일은 없을 것입니다.
1,2번을 모두 해주면 저는 전위일 때 제 몫 자체에만 집중할 수 있습니다.
1.2,3번을 모두 해 준다면 저는 적극적인 포치를 통한 득점 기회를 호시탐탐 노릴 것입니다.
1.2,3,4번을 모두 해 준다면 이번에는 무슨 찬스볼이 올 것인가 행복한 고민을 할 것입니다.

상대방 리터너에게 많은 것을 강요하고 파트너인 전위에게 찬스볼을 많이 만들어 주는 서버가
되어 보십시요. 역시 테니스 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파트너 섭외대상 1순위가 될 것입니다.



Q: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당했다. 이 책임은 서버에게 더 많을까? 서버의 파트너에게 더 많을까?

A: 서버의 서브가 상대의 리턴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아주 약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서브게임 브레이크의 책임은 서버의 파트너인 전위에게 더 많이 있다.

서버의 서브를 상대팀의 리터너들이 리턴 에이스로 빼 버리거나 리턴으로 바로 포인트를 획득하고
로브도 편하게 할 수 있을 정도로 약한 경우에는 분명 서브 게임 브레이크의 책임은 서버에게 더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은 비슷한 레벨끼리의 시합에서는 왠만해서는 발생하지는 않습니다.

이런 상황은 대체적으로 실력 순으로 1.2,3,4번이 복식 시합을 한다고 하면(2.3의 레벨차는 미미함)
1번과 4번이 한팀을 이루고 2.3번이 한팀을 이루고 하는 시합에서 1.4번 팀에서 4번이 서브를 넣는
경우에 가장 흔하게 발생하게 됩니다.

이 경우라면 확실히 서브 게임 브레이크의 책임(그렇다고 큰 잘못을 한 것은 아니죠^^)은
상대적으로 약한 서브를 넣게 되는 서버에게 더 많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비슷한 실력끼리 팀을 이루어서 시합하거나 서브가 상대 리턴에 비해서 난타 당할 정도로
약한 정도가 아닌 레벨에서의 시합에서는 서브 브레이크의 책임은 서버의 파트너에게 더 있습니다.

앞으로 언급할 내용은 서버의 서브가 상대 리터너에게 난타 당할 정도로 약하지는 않다는 것을
전제로 한 것임을 감안하시고 읽어 주시기 바랍니다.

자신이 전위에 있을 때 자신은 상대 리터너에게 별다른 압박감을 주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파트너인 서버에게는 많은 것을 요구하는 분을 보게 됩니다.

서브게임에서 상대 리터너를 압박하고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은
파트너인 서버 한 사람뿐이라고 생각하고 전위로서 활발한 움직임 없이 본인은 직무유기를 했음에도
서브게임 브레이크의 책임을 온통 서버에게 전가하는 전위는 정말 파트너로서 최악입니다.

리터너를 압박하는 것은 서버만의 임무는 아닙니다.
서버가 리터너를 압박할 수 있는 방법보다 전위로서 리터너를 압박하는 방법이 훨씬 수월합니다.

서버가 상대 리터너를 흔들기 위해서는 기술적으로 상당히 많은 것을 요구하게 됩니다.
하지만 전위가 상대 리터너를 흔드는 방법은 본인의 의지와 판단 그리고 조금의 움직임만으로도
충분하게 실행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상대 로브에 대한 안정된 오버헤드 대처는 예외로 하겠습니다.)

본인이 리턴을 하는 입장에서 한번 상상해 보시길 바랍니다.

강력한 서버와 움직임이 거의 없는 전위 조합의 상대 서브게임과
중간정도의 서버와 네트 앞에서 현란하게 움직이는 전위 조합의 상대 서브게임 중에서
어느 경우가 더 수월한지를 말입니다.

제가 리턴을 하는 입장에서는 후자의 경우(중간정도 서버-현란한 전위 조합)이 훨씬 까다롭습니다.

복식은 두 사람이 파트너로서 서로를 도와가면서 하는 경기입니다.
즉 좋은 결과이건 좋지 않은 결과이건 그에 대한 공적과 책임은 파트너가 모두 가지는 것입니다.
하지만 유독 서브게임에서는 그 공적과 책임 모두 서버에게 집중되는 경향이 강한 것 같습니다.

서브게임을 지켰을 때 파트너인 전위의 네트 플레이 덕분이라고 말할 수 있는 서버.
서브게임이 브레이크가 되었을 때 자신의 네트 앞 움직임이 충분하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는 전위.
언제고 함께 파트너를 하고 싶은 분들입니다.

제가 여기에서 말씀 드리고 싶은 것은 서브게임 브레이크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다거나
누가 더 큰 책임이 있다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팀의 서브게임 때 전위의 역활을 간과하는 경향이
맣은 것 같아서 전위의 역활의 중요성을 한번 더 강조하기 위함이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Q: 누가 먼저 서브를 넣을 것인가? 파트너 중에서 상급자가 서브를 먼저 넣어야 하는가?

A: 두 사람의 서브 게임 중 서브 게임을 지킬 가능성이 더 높은 조합의 서버를 먼저 선택한다.

일반적으로 상급자의 서브 게임을 지킬 가능성이 더 높기 때문에 파트너 중에서 상급자가 서브를
먼저 넣은 것이 일반적이긴 하지만 파트너 각각의 전위, 서버로서의 능력의 조합을 잘 살펴서
서브 게임을 지킬 가능성이 더 높은 조합으로 자신의 팀의 첫서브게임을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리터너를 압박해야 하는 임무는 것은 서버에게만 있는 것이 아니라
전위에게도 부여된 임무이고 서브게임을 지킬 수 있는 확률은 상대방 리터너에게 얼마만큼의
압박감을 줄 수 있느냐에 비례한다고 할 수 있으므로 상대 리터너에게 가장 큰 압박감을
줄 수 있는 조합으로 서브게임을 시작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선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례로 A와 B가 한 팀을 이루었고 A가 B보다 전체적인 기량에서 더 상급자인 경우라도
B가 다른 기술에 비해서 서브가 좋은 편이고 적어도 상대 리터너에게 쉽게 공격 당하지만 않으면
A가 서브를 넣는 경우보다도 B가 서브를 넣는 경우가 서브게임을 지킬 확률이 더 높습니다.


Q:상대의 리턴이 사이드 라인으로 패싱이 되었다.(특히 듀스코트에서) 이것은 과연 전위의 책임인가?
A: 아니다. 이 것은 전적으로 서버의 책임이다.

제가 다른 분들의 게임을 관람하면서 가장 어이 없는 경우가 서버가 상대의 사이드 라인쪽으로
별 위력 없는 서브를 넣었다가 상대 리터너가 다운더라인 리턴을 하고 그 리턴이 전위를 뚫었을 때
서버가 전위에게 사이드라인을 지키지 않았다고 무척이나 질책하는 경우입니다.

질책할 때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로 내새우는 이론이
"그 쪽은 당신의 코트이다. 그 쪽은 당신이 책임져야 하잖아."라는 것입니다.

복식은 두 사람이 함께 치는 것이고 두 사람이 협력해서 코트를 커버하고 책임지는 것이지
무슨 빵을 반으로 갈라서 먹듯이 반으로 쪼개어서 반은 니가 책임져야 할 코트, 반은 내 코트라는
식으로 단순화 시키는 분이 있는데 이런 분은 복식을 두 사람이 각자 단식을 한 코트에서 치는
게임으로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복식에서는 [센터이론]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센터이론이란 모든 셋업샷(찬스볼을 만들기 위한 사전작업)은 센터로 쳐야 한다는 것입니다.

복식에서 센터이론이 중요한 이유는 복식에서는 오픈코트가 잘 안나고 센터로 볼을 치면
상대도 각을 주기가 힘들어서 상대의 샷에 대비해서 우리가 커버해야 할 코트의 범위
(특히 네트 플레이를 할 경우)가 줄어들어서 조금 더 효율적으로 상대의 샷에 대처하면서
찬스볼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기 때문입니다.

복식에서는 찬스볼이나 확실하게 압도할 수 있는 볼을 상대에게 보낼 수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이 센터이론을 따라서 볼을 처리해 주는 것이 가장 확실하면서도 안전한 방법입니다.

센터이론에 바탕을 둔 대표적인 셋업샷의 종류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서브
:듀스코트에서는센터로 서브하는 것은 상대가 리턴에서 각을 주기 힘들게 만들어서 센터이론에
충실하다는 이유뿐만 아니라 일반적으로 상대의 백핸드쪽을 공략하는 것이고 전위의 포치가 용이
하다는 의미에서도 의미가 큽니다.

애드코트에서는 일반적으로 아마추어들이 백핸드가 약하므로 센터이론보다는 상대의 백핸드로
서브를 넣어라라는 이론이 더 효과를 보는 경우가 많으므로 많이 애용되고 있지는 않지만 상급자로
갈수록 애드코트에서도 상대 리터너가 오른손잡이라고 해도 활용 빈도가 더 높아집니다.

2. 중립적인 첫발리
:상대 리턴을 확실히 공격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고 적어도 상대 리터너 파트너에게 공격을
당하지 않을 수 있는 상황이면 첫발리는 센터 쪽으로 보내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입니다.
상대로 각을 주기가 힘들어서 상대가 우리측의 빈 곳을 쉽게 노릴 수 없게 됩니다.

3. 상대 두명이 모두 네트 앞에서 자리를 잡고 로브를 올리기 쉽지 않을 때 스트로크.
:Lob라는 옵션이 쉽지 않고 상대가 모두 네트 앞에 있을 경우는 다른 선택을 하기 보다는
상대 두 사람의 중간인 센터로 일단 볼을 보내어서 상대의 발리를 흔들어서 찬스볼을 유도한다.

이렇게 센터이론을 충실히 이행하면서 상대를 중앙으로 몰아놓고 상대의 볼이 뜨기를 기다렸다가
상대의 볼이 뜨면 발리이건, 스매시인건, 스트로크인건 상대의 양 사이드쪽으로 결정구를 치면
가장 확실한 득점 루트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센터이론은 바꾸어 말하면 확실한 볼이 아니면 함부로 사이드 라인쪽으로 각을 주는 샷을
시도하지 말라는 것습니다. 사이드라인쪽에서 상대방은 우리가 친 샷보다 더 큰 각을 주는 샷도
칠 수가 있고 다운 더 라인 샷을 칠 수도 있고 센터로도 칠 수가 있습니다.

이 것은 우리가 상대를 확실이 무너뜨리지 못하면서 사이드라인쪽으로 볼을 보내면
상대가 볼을 칠 수 있는 코스의 옵션이 많아지는 것을 의미하고
이는 곧 우리가 커버해야 할 코트의 범위가 넓어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다시 처음에 언급했던 질문이 던져준 상황으로 돌아가 보겠습니다.

서버가 상대의 듀스코트 사이드라인쪽으로 별 위력도 없는(별 위력 없다는 것이 중요하죠^^)
서브를 넣었고 상대방이 포핸드로 충분이 안정되게 리턴을 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상대 리터너는 3가지 옵션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운 더 라인 리턴, 센터쪽으로의 리턴, 크로스 코트로의 리턴.

이중에서 "니 코트 내 코트"이론을 바탕으로 보자면 전위는 다운 더 라인과 센터쪽 리턴을 모두
책임져야 합니다. 그리고 "니 코트 내 코트"이론의 신봉자인 서버는 크로스 코트쪽으로의 리턴만
책임지면 됩니다. 이 경우 전위가 책임져야 하는 범위는 복식 사이드 라인에서 서비스 센터라인까지
로서 그야 말로 엄청나게 넓습니다.

반변 서버는 서비스 센터라인에서 단식 사이드라인까지의 범위정도만 책임지면 됩니다.
더불어 서버쪽 앨리-단식과 복식 사이드라인 사이의 공간-에 대해서는 별로 신경을쓰지 않는 편입니다.
상대 리터너가 그쪽으로 볼을 치면 정말 잘 친 것이고 그 곳을 커버 못했다고
서버가 비난을 들을 일은 거의 없으니까요.

정말 무척이나 이기적인 서버가 아닐 수 없습니다. 센터쪽으로 서브를 넣어주면 파트너인 전위와
자신 모두 앨리쪽 공간으로의 리턴은 신경쓰지 않고(거의 들어오지 않고 들어오면 나이스~외치면 끝)
보자 적은 범위를 커버해서 좋고 더구나 파트너에게는 포치의 기회도 줄 수도 있어서 이래저래
파트너인 전위도 편할 수 있는데도 왜 굳이 사이드라인으로 서브를 넣을까요?

서버가 상대방의 사이드라인쪽으로 서브를 넣었다가 리턴으로 사이드라인쪽을 공격 당할 때
서버가 자신의 책임을 면할 수 있는 경우는 2가지 경우 뿐입니다.

1. 자신이 그 쪽으로 서브를 넣을 파트너에게 미리 얘기를 하고 커버해 줄 것을 요청했을 때

2. 파트너에게 얘기도 했고 파트너도 준비하고 있었고 서브도 괜찮았지만 상대 리터너가
너무나 리턴을 잘한 경우(상대에게 나이스 리턴~이라고 한번 외쳐주면 끝)

보통 서브를 어디로 넣을 것인가 서로 대화를 나누면서(이렇게 해주시는 것이 좋긴 합니다^^)
게임을 하는 것이 아니므로 질문에서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고 파트너인 서버가 사이드라인을
뚫렸다고 질책을 하면 이렇게 받아치시기 바랍니다.

"사이드 쪽으로 서브를 넣으실거면 미리 말씀해 주시지 그랬어요. 그러면 대비하고 있었을텐데...
저는 복식의 최고의 이론인 [센터이론]에 근거해서 센터쪽으로 서브를 넣으실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센터이론 모르세요? 그리고 듀스코트에서는 상대의 백쪽으로 서브를 넣으셔야지 왜
포핸드쪽으로 서브를 넣으세요?"

제가 이번 주제와 관련해서 강조하고 싶은 것은 센터이론입니다.
복식에서 사이드라인을 뚫리는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센터쪽을 소흘히 대비하는 것은 소탐대실입니다.

특히 초보분들의 파트너가 서브를 넣고 전위에 있을 때 서비스 센터라인과 복식 사이드라인의
중간정도에 위치(서비스 박스를 기준으로 보면 사이드쪽으로 더 치우친) 함으로써 센터쪽을 휑하니
비워두고 사이드라인으로 빠지는 샷(시합 중에 몇 개 나오지도 않는 샷)에만 온통 신경을 쓰는 모습을
많이 보여줍니다.

이는 꼭 초보분들만의 잘못은 아닙니다. 사이드라인으로 빠지는 샷에 대해서 질타하는 파트너로
인해서 잘못된 코트 커버 개념을 가지시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서브나 대부분의 셋업샷은(상대의 전위에게 공격을 피할 수 있는 범위내에서는 되도록)
센터로 보내서 파트너인 전위가 좀 더 편하게 플레이하게 해 주세요.
그리고 자신이 전위에 있을 때는 몇번 나오지도 않는 사이드라인쪽의 공보다는 복식 경기중에
60%가 넘는 공이 지나가는 센터쪽의 커버에 더 신경을 쓰면서 플레이 하세요.

아참!! 혹 혼란이 있을까 싶어서 말씀 드리는 것인데 자신이 전위에 있고 파트너가 서브를 넣을때
서브와 리턴이 각각 이루어지고 나서 랠리가 이어지는 상황에서는 공의 위치에 따라서 위치를 조금씩
이동하면서 코트 커버를 해 주셔야 합니다. 파트너의 공이 사이드 라인쪽으로 가면 위치를 사이드
쪽으로 조금씩 옮기셔서 상대의 다운더라인 공격에 대비해야 합니다.

이 때에도 [센터이론]을 무조건 적용하려 해서는 안됩니다.^^
파트너가 상대의 전위의 공격을 피하려다 보면 센터로 공을 보내기 힘들어서 사이드쪽으로 볼을
보낼 수 밖에 없는 경우도 있는 것입니다.

센터이론은 [되도록]지켜주면 좋고 효율적인 것이지
절대적으로 모든 상황에서 적용하지 않으면 안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우리팀이 서브를 넣을 때는 상대편 전위를 신경쓸 이유가 하나도 없고 서버가 상대의 볼을
받아치는 경우가 아니고 서버가 자신의 능력 범위내에서는 코스를 선택해서 넣을 수가 있는
상황이기에 센터이론을 항상 베이스로 삼고 서버와 서버의 파트너인 전위 모두 사이드라인쪽보다는
센터쪽의 커버에 더 많은 노력과 집중을 보여주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Q: A와 B가 한팀을 이루어서 C와 D팀을 복식에서 이겼다.
   A와 B는 개인 각각이 C와D 개인 각각보다 실력이 낫다고 할 수 있나?

A: 절대 아니다. 한 게임의 결과를 가지고 누가 누구보다 낫다는 것은 복식에서는 어불성설이다.


어느날 누군가 나에게 이런 자랑을 늘어 놓았습니다.
"내가 말이야~~어제 누구누구를 이겼다."
(그 누구는 자타가 저 말씀을 하신 분보다 상급자라로 인정하는 분입니다.)

"그 사람도 알고보면 별거 아니야. 어제 보니 약점도 많더라구. 이젠 나와 비슷해 그 사람은.."
이런식으로 얘기는 이어지는 것이 보통입니다.

"어떻게 시합을 구성해서 하셨는데요?"라고 제가 질문들 드리게 되었을 때

그런 경우 대답을 들어보면 십중팔구는 저쪽은 4명 중에서 최하수와 자신이 이겼다는 상대가 파트너이고
이쪽은 자신과 자신과 비슷한 실력의 파트너가 한팀을 이루는 경우입니다.

저보다 연배도 위이시고 너무나 기뻐하시는 데 뭐라고 말씀을 드리지는 않았지만
속으로는 정말 어이 없어하고 앞으로 이분과의 시합은 되도록 피하자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만약 이분과 시합을 하게 된다면 철저하게 이기는 테니스로 일관해서 눌러 버리자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제발 복식에서 누군가의 시합을 이겼을 때는
"내가 누구를 이겼다"라고 앞 뒤 뚝~잘라서 말씀하시지 마시고
"나와 누구가 파트너로 한 팀을 이루어서 누구와 누구의 팀을 이겼어."라고 말씀하십시요.

내가 누구보다 확실히 복식에서 우위를 있는지 없는지를 알려면 스스로에게 이렇게 물어보세요.
"상대와 내가 각자 똑 같은 실력의 복제인간을 만들어서 그 복제인간 각각과 파트너를 먹고
시합을 했을 경우 나와 내 복제인간이 상대와 상대의 복제인간 팀을 이길 수 있나??"

확실히 "Yes"라로 말하지 못한다면 내가 누구보다 낫다고 함부로 얘기하시지 마십시요.

복식 게임 구성에 대한 일절의 언급도 없이 자신보다 상급자에게 복식 한 게임을 이겼다고
그 상급자를 폄하하거나 상대의 실력을 인정하지 않고 내가 누구를 이겼노라고 말하고 다니는 분치고
진정으로 실력이 좋으신 분은 없습니다. 본인도 그 사실을 누구보다도 잘 아시기에 그렇게나
누구에게 이겼다고 그렇게 말씀하고 다니시면서 자신의 실력 없음을 감추고 싶으신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자신의 복식실력은 무엇으로 측정할 수 있을까요?

어떤 사람의 복식실력은 같이 시합을 하는 파트너가 얼마나 밝은 표정으로 시합을 하느냐를 보면
정확힐 알 수 있습니다. 진정한 고수는 승률이 높은 사람이 아니라 파트너의 행복지수를 높여주는
사람입니다.


==============================

p.s. 좀전까지 술자리 함께했던 놈에게...

"얌마 이제 됬냐? 카톡 그만 보내고 이제 디비 자라!
1주일간은 질문 안 받는다 이 놈아!!!


추천 비추천

69

고정닉 0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힘들게 성공한 만큼 절대 논란 안 만들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6/10 - -
이슈 [디시人터뷰] 웃는 모습이 예쁜 누나, 아나운서 김나정 운영자 24/06/11 - -
공지 서브의 비결 [97] Kevl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8.04 104795 221
복식 제대로 이해하기!-주의! 글 무척이나 깁니다- [51] 정보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9.29 45122 69
공지 뉴비를 위한 윔블던 프리뷰 [51] 페리오(221.145) 10.06.21 43205 21
공지 *테니스 그립 잡는법 완벽(?)설명* [60] 앗흥(124.57) 08.09.18 108440 23
공지 테니스 갤러리 이용 안내 [99] 운영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2.02 50713 18
961029 옹텍이 이렇게나 압도적으로 보여도 윔블던은 4강도 어럽겠지? ㅇㅇ(191.156) 01:50 3 0
961028 쉘튼은 무슨 100위딱한테 닦이냐 [2] 테갤러(173.76) 01:45 14 0
961027 라오니치갔는데 ㅈ됫네 [1] ㅇㅇ(223.39) 01:28 19 0
961026 라오니치 ㅋㅋㅋㅋㅋㅋ 테갤러(180.66) 01:23 16 0
961025 라오니치 지금 정상컨디션임? ㅇㅇ(223.39) 00:58 21 0
961024 코로나 초창기 2020엔 나달 클레이 무시무시했다 [1] 테갤러(210.204) 00:26 45 2
961023 보테가 확실히 남테보다 주작질이 더 심하네 ㅇㅇ(180.230) 00:06 26 1
961022 삼소노바 이년도 주작질 심하더라 듣보상대러 1세트에 ㅇㅇ(180.230) 00:02 20 1
961021 교회에선 귀신이 실제로 있다고 믿음? ㅇㅇ(223.39) 00:01 14 0
961020 부르그 ㅋㅋㅋㅋㅋㅋ 테갤러(180.66) 06.13 15 0
961019 벤 쉘튼 테갤러(223.62) 06.13 43 0
961018 나달 클레이에서 좀 더지면 [1] 테갤러(58.140) 06.13 63 0
961017 씨발 2만원으로 260만원이 되는기적 ㅅㅅ뷰키치 미더따 ㅇㅇ(220.90) 06.13 42 0
961016 크루거 그걸못끝내네 [1] 테갤러(211.207) 06.13 44 0
961014 테배신 혼과의미 끔찍한 듀오가 갤을 점령했구나 테갤러(210.94) 06.13 25 0
961011 크루거 주작발동 ㄷㄷㄷ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2 0
961010 알카지금 부들부들 떨고잇을듯 베레기를보면서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5 0
961009 베레기 돌아왓구나 알카천적이 될상이군...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0 0
961008 아마도 나달 조코 올림픽에서 마지막으로 경기 혼과의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1 0
961007 나달 어쨌든 복식은 금 단식은 메달 딸듯 혼과의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0 0
961006 베레티니 살아나면 다들 윔비 긴장할듯 혼과의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9 0
961004 프란체스카 존스 이런 듣보는 누구길래 크루거가 지고있노 테갤러(106.101) 06.13 24 0
961003 막겜 쿠루거승 2.20 에 50개만 .... [1]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9 0
961002 나달 윔블던 불참 오피셜 [4] 테갤러(1.230) 06.13 234 4
961000 크루거 이 역귀년 그냥 담부터 걸러야겟다 [2] ㅇㅇ(180.230) 06.13 31 1
960999 크루거 이 개가튼 양키년은 진짜 사대 안맞네 [2] ㅇㅇ(180.230) 06.13 25 1
960998 호주오픈 4강 조코시너전 재밌었음??? [2] 테갤러(223.33) 06.13 77 0
960997 테배신 저장애인은 이제 아무도 관심안주노 ㅋㅋ [1] ㅇㅇ(118.235) 06.13 41 4
960996 잣밥증에 잣밥 포플린 맨날 비등비등하다 지는새끼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0 0
960995 이건맞추지 ㅋㅋ 폴승 1.91 초강승부 1000개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0 0
960994 조코는 낭만이 없잖아~~~~~| [3] 테갤러(223.39) 06.13 66 0
960993 당황스럽다 .... 난 호구란말인가...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7 0
960992 라두카누 의상 입는 센스가 참 좋네 ㅇㅇ(180.230) 06.13 83 1
960991 스니구르 씹두반대 10배당에 10개만...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0 0
960990 스니구르 코스쳑 바르고 씹두한테 발리네 이거맞나?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7 0
960989 sinigur 막강 주니어 챔피언 잘나가던 kostyuk 떡바르고 ㅇㅇ(180.230) 06.13 25 1
960988 라두카누 콧수염 매일 면도 하냐? ㅇㅇ(180.230) 06.13 42 1
960987 테니스 실시간내가 왜털리는지알앗다 실시간은 실제전력이랑 틀리네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3 0
960986 쿠드메토바가 가피한텔질리가없는데 쿠드메토바 2배당 100개만 테니스배팅의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3 0
960985 나르디 ㅈㄴ 븅신같은새ㅣ끼 테갤러(223.39) 06.13 27 0
960984 파리올림픽 나달 단복식 금 vs 조코 단복식 금 혼과의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34 0
960983 나달 이번 올림픽 단복식 우승하면 [1] 혼과의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71 0
960981 현재 top4 플레이는 빅4 시대에 절대 못미침 [1] 테갤러(58.150) 06.13 88 0
960980 닌텐도 게임 중에서 '매치포인트 테니스 챔피언십' 이거 해본적 있는 놈? oo(112.152) 06.13 34 0
960979 퇴물틀딱 가스케 반대 나카시마승 존나푸근허이 ㅇㅇ(220.90) 06.13 1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