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부산지방법원 판사이호철, 검사최진성의 증거조작

STI(121.145) 2024.04.06 00:17:30
조회 333 추천 0 댓글 0


검사와 판사가 해서는 안 될 위법을 행하였지만 사법권은 침묵하고 있습니다.

올바른 사회가 되어야 한다는 마음에,

또한 올바르게 시정되기를 원하는 마음에 매일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해당 내용은 모두 진실이며,

많은 사람들이 검사와 판사의 위법과 비리에 대한 진실을 알아야 판사와 검사가 이렇게 더러운 짓을 함부로 할 수 없다고 저는 판단했습니다.

이 글의 내용에 일체의 허위 사실이 있다면, 

해당 내용을 캡쳐하여 경찰서에 고소를 하셔도 됩니다.


-----------------------------------------------------------------


해당글에 나오는 이름들은 전부 실명입니다.

저는 이 사건에 대해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고소인의 아들 이재욱은 문서위조죄를 증거 인멸하기위해 고의적으로 위증을 했습니다.

그런데 사실확인서의 당사자가 내용과 서명과 날인에 아무런 관여를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음에도 불구하고,

검사 최진성은 이재욱의 증언을 근거로 사실확인서가 위조되지 않았다고 의견서를 작성했고,

판사 이호철은 판결문에 허위 사실을 적시하여 사실확인서는 위조되지 않았고,

제가 범행을 시인했다고 판결한 것입니다.


내용을 보시면 법원 직원의 댓글도 있습니다.

이호철 판사가 이 글의 내용을 알고 있을 것입니다.

검사와 판사의 모든 부정에 대한 고소는 각하되었고,

이재욱의 법정 위증에 대한 고소도 부산진경찰서 박규현에 의해 각하되었습니다.


여러분에게 저는 진실을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호철외 관계자들이 저를 고소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사건은 권력을 가진 이들이 남들을 심판하면서 자신의 부정에 대해서는 얼마나 관대한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어떠한 대가 없이 이런 일이 벌어질 수가 없다고 저는 판단합니다.


--------------------------------------------------------------------------------------------------


부산지방법원 판사 이호철은 판결문에 허위 사실을 적시하여 고소인 김서안과 이재욱의 문서위조를 증거인멸하였습니다.

본사건의 1심에서 사실확인서의 당사자인 강인숙은 본인이 사실확인서 일체를 작성하지 않았다고 법정 진술하였습니다.

그러나 2심에서 김서안의 아들 이재욱은 강인숙의 가게에서 사실확인서가 작성되었고, 강인숙이 서명과 날인을 하였다고 허위 진술하였습니다.

그러나 검사 최인성은 당사자인 강인숙이 사실확인서 작성에 관여하지 않았음을 진술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아재욱의 주장을 근거로 사실확인서가 위조되지 않았다며 탄핵된 사실확인서를 재탄핵하였고, 사실확인서의 내용을 근거로 저의 유죄를 주장하였습니다.


그러자 판사 이호철은 제가 법정에서 진술한 적이 없는 내용을 판결문에 적시하여 제가 사실확인서의 내용 일부를 시인한 것처럼 조작하여 검사의 주장이 타당하다고 허위 판결하였습니다.

이에 대법원에 이와 같은 사실을 알려 재심을 요구하였으나, 대법원의 판사들도 부정한 판결을 한 이호철의 판결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판결을 하였습니다.

저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이재욱이 법정 위증을 하였다고 고소하였으나,

부산진경찰서 박규현 수사관은 진술시 녹음  동의를 거부하였습니다.

저는 복잡한 사건이니 반드시 진술 녹음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나,

박규현은 진술 녹음을 원한다면 수사하지 않겠다고 해서,

저는 수사를 거부하고 나왔습니다.



이에 진술 녹음 하에 수사를 해달라고 재고소를 하였으나,

부산진경찰서는 박규현이 해당 사건을 각하하였다며,

새로운 증거가 없으면 수사하지 않겠다고 답변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국민신문고를 통해 해당 사건에 대해 사실을 적어 고소를 해도,

대검찰청 형사1과의 당담자는 전화를 받지도 않고,

해당 사건을 처리하지도 않습니다.



이호철 판사의 압력에 의해 경찰관이 부당한 수사를 해도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경찰서에서 할 뿐만 아니라,

행정 직원조차 일처리를 하지 않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이상의 내용에서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사실확인서의 당사자인 강인숙은 본인이 내용과 서명과 날인을 일체 하지 않았다고 법정에서 말했습니다.

그런데 검사 최인성이 고소인의 아들인 이재욱의 진술을 토대로 강인숙의 가게에서 진술서가 작성되었고, 서명과 날인을 강인숙이 한 것이 맞다고 주장하며 탄핵된 사실확인서가 위조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합니까?


저는 현실적으로 있을 수 없는 최인성 검사의 주장에 대해 강인숙을 불러 이재욱의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해 달라고 변론재개를 요구했지만,

판사 이호철은 이를 거부했고, 판결문에 제가 법정에서 전혀 언급했던 적이 없는 사실확인서의 문구 일부를 제가 법정에서 시인했다고 허위 사실을 적시한 뒤, 내용의 일부가 일치하기에 전체적인 틀에서 사실확인서가 위조되지 않았다며 검사의 의견을 사실이라고 판결했습니다.


판사 이호철은 당당하게 이재욱의 법정 진술은 사실이며, 강인숙의 법정 진술도 일관성이 있다고 판결문에 적었습니다.

저는 현실적으로 일어나서는 안 되는 검사와 판사가 증거 조작을 한 부정 판결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에 현실적인 대응 방법이 있다면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없다면 제가 검사와 판사의 조작 판결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는 것입니까? 


김병수(121.145) 병원 좀 가봐라. 심각해보인다. 이호철 부장님 사람 호탕하고 좋기만 하던데


고소인의 문서 위조 증거 인멸에 대한 청탁 없이 이렇게 조작 판결을 하는 것은 확률적으로 불가능한데,

본인이 이런 판결을 당했다면 이렇게 댓글을 달까요?

이 조직은 상사의 부패와 비리에 대해 부하 직원들이 어떤 의식을 가지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강인숙 작성자가 사실확인서의 위조에 대해 시인했지만,

법정에서 위증한 이재욱의 진술을 검사가 사실로 인정하고,

이호철 판사는 허위 진술을 판결문에 적시하여 사실확인서가 위조되지 않았다고 판결하였는데,

조작된 판결을 하는 검사와 판사 및 부패한 상사를 옹호하는 직원들이 있는 조직이 누군가를 계속 심판하고 있는 것입니다.


----------------------------------------------------------------------------------------------------------


Update 2023. 3. 27


귀하께서 제출하신 민원은 검찰사건사무규칙 제3조(수리사유)에 의하여 부산지검 사건과에서 고소장으로 접수(2024형제 9612호)하였으며, 부산지방검찰청 형사제2부 정성헌 검사실(539호, 전화 051-****-4801)로 배당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 사건에 관하여 문의사항이 있으시면 위 검사실로 연락하여 문의하시길 바랍니다.

이전 고소에서도 정성헌 검사에게 배당되었는데, 이번에도 정성헌 검사에게 배당되었습니다.

정성헌 검사는 부산진경찰서로 사건을 이관시켰고, 이관된 사건은 박규현에게 이관되었습니다.


고소인 요구한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재욱은 법정 위증을 하였기에 다음과 같은 사실을 확인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1. 강인숙의 가게에서 사실확인서가 작성된 것이 맞는지 강인숙을 불러 확인해달라.


2. 강인숙이 서명과 날인을 했는지 강인숙을 불러 확인해달라.


강인숙은 내용과 서명과 날인에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고 법정 진술하였기에 이재욱이 위증을 한 것이 확실합니다.

그러데 부산진경찰서 박규현은 진술에서 녹음을 요구하면 수사하지 않겠다고 하였으며,

녹음을 해야만 한다고 고소인이 주장하자 수사할 수 없다며 귀가를 요구했습니다.


박규현은 아무런 수사를 하지 않고, 

고소장의 내용만으로 이재욱의 범죄 사실을 입증할 수 없다며 사건을 각하시켰고,

이러한 박규현의 수사 결과에 대해 정성헌은 이 사건을 각하 결정하였습니다.


해당 사건에 같은 검사가 또 배당되었습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AD 7급PSAT 합격예측 예약하고 갤럭시탭 받기 운영자 24/07/15 - -
공지 ◆사법시험 갤러리 공지사항◆(ver 2.0) 필독! [51] 토모야(210.207) 10.08.06 86710 42
공지 사법 갤러리 이용 안내 [254] 운영자 07.10.24 40189 20
381201 예비 법조인 인터뷰 사갤러(118.37) 07.23 22 2
381200 이제 모바일로의 시대도 갔다. AI로 지망생(223.39) 07.23 23 0
381199 한동훈이 사법시험 관련해서 전당대회에서 사갤러(112.172) 07.21 135 3
381197 전세계 기독교 인구 증가세, 기독교에서 말하는 천국과 지옥, 천사와 사갤러(210.216) 07.20 37 0
381196 사시부활에는 관심 없지만 사시공부에는 관심 있음 사갤러(223.39) 07.20 53 0
381195 로스쿨출신이 또 사갤러(175.223) 07.19 182 14
381194 쯔양전남친 변호사 사갤러(175.223) 07.19 70 2
381193 전세계 기독교 인구 증가세, 기독교에서 말하는 천국과 지옥, 천사 사갤러(175.211) 07.19 48 1
381191 간만에 들려 봄... 요즘 분위기 어떤가욧? 모바일로 지망생(223.39) 07.17 79 0
381190 사내변호사를 고민한다면 ( 소속감이 중요한 이유 ) 사갤러(222.109) 07.17 57 0
381189 신방방장 좆병신새끼 [2] 사갤러(118.235) 07.17 93 5
381186 의대입시 3과목 7등급 받아도 갈 수 있다 - 의대 로스쿨화 하향평준화 사갤러(125.132) 07.14 109 3
381185 양정식 신상 공개해라 사갤러(58.78) 07.13 119 1
381177 사시부활 안됨 [3] 사갤러(118.235) 07.10 319 14
381173 청원 그딴거 안된다고 내가 말안했냐?ㅋㅋ [5] 사갤러(118.235) 07.09 252 11
381172 사시나 로스쿨에 뜻이 없더라도 스무살의 사시생(223.62) 07.07 164 0
381168 딸변도 로변이라 언론쉴드 받냐 사갤러(58.78) 06.30 176 2
381167 낭만의 변호사 ㅇㅇ(211.36) 06.30 240 5
381165 국민들은 사시가 부활하든 관심없음 [3] 사갤러(223.62) 06.29 480 14
381164 아리셀인지가 도급인가 파견인가는 따질거도 없이 둘다 책임이지 사갤러(61.109) 06.27 165 0
381162 미친새끼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돌아다니는 새끼가 사갤러(118.235) 06.26 191 3
381161 신방방장 저새끼도 정치할듯ㅋㅋㅋ [3] 사갤러(118.235) 06.26 348 10
381160 신방방장새끼도 개노답인듯 [8] 사갤러(118.235) 06.25 348 8
381156 변호사들만 만나고 다니다가 사갤러(118.235) 06.23 197 2
381155 인제야 드디어 새활동가가 나왔나 했더니 [2] 사갤러(118.235) 06.23 327 2
381154 이제 새방도 망했네 사갤러(118.235) 06.23 174 1
381153 변호사 그만 만나고 사갤러(118.235) 06.23 196 6
381152 김기원같은 로변놈들이 와서 분탕치는거임 사갤러(118.235) 06.23 183 8
381151 닭백숙 같은 극단주의자는 이판에서 짜져라 사갤러(118.235) 06.23 163 3
381148 12사단이 마이너 사단이라 문제많음. 나땐 사단장이 왔음.군인 판새새끼들 사갤러(61.109) 06.20 175 0
381147 세계에서 챗지피티 제일 잘쓰는게 한국 로변 사갤러(223.118) 06.18 192 2
381146 윤시발 수시나 폐지했으면 사갤러(58.78) 06.17 217 3
381144 죽은부랄 ㅇㅇ ㅇㅇ(110.70) 06.16 288 16
381143 사시 부활 꿈꾸지 말고 이대로 해라 ㅇㅇ [1] ㅇㅇ(110.70) 06.16 536 30
381142 채무불이행 허위 신고 당했는데 조사를 꼭 출두해야만 하나요? [16] 사갤러(1.177) 06.16 375 0
381141 염시발 신상공개해라 사갤러(58.78) 06.15 205 1
381139 딸딸이 변호사 누구임? 사갤러(115.91) 06.11 294 10
381137 판검사 대폭 늘려야한다 사갤러(14.138) 06.10 206 1
381136 나 세상 돌아가는 것과 무관하게 사시공부하는 사시생인데 [1] 사갤러(223.39) 06.10 453 5
381132 우리나라 판사들 머리 존나좋고 악마같다 ㅇㅇ(59.26) 06.05 267 1
381130 다이소 절도 질문 [2] 사갤러(118.235) 06.03 493 0
381129 육군 여중대장은 행위자체로는 애매해도 전투적 페미니스트라면 사갤러(61.109) 06.03 241 1
381110 남의 아픈 비밀,아픈 열등감은 숨겨주는게 예의가 아님. 행복의 시작은 사갤러(61.109) 05.21 307 0
381103 경제없는 경제,경쟁없는 경쟁. 경제가 돈을 들고 있는 게 사갤러(61.109) 05.13 368 1
381102 로스쿨 변호사 망함 ㅋㅋ [1] 사갤러(59.17) 05.12 817 0
381100 에이즈 아빠 신상 공개해라 사갤러(58.78) 05.08 403 0
381099 로스쿨 의전 약전 한의전 치전만 입시비리로 고대로 털어도 [7] 사갤러(58.78) 05.07 1730 109
381098 그냥 LEET 쳐서 로스쿨을가 [1] 사갤러(106.102) 05.07 977 1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